부정맥과 치료방법

부정맥이란?

부정맥이란 정상 맥이 아닌 모든 경우의 심박동의 이상 상태를 말합니다. 그럼 정상 심장박동이란 무엇일까요? 심장은 전기적인 자극으로 수축과 이완이라는 움직임을 반복하고 이러한 심장의 움직임을 심박동이라고 합니다. 심장박동의 기원이 되는 전기신호는 동결절이라고 하는 곳에서 시작되어 마치 물이 흐르듯이 일정한 방향으로 그 흐름을 반복하게 됩니다. 분당 60-100회의 빠르기로 규칙적으로 전시신호의 흐름이 반복되며, 그 결과물인 맥박도 이와 같습니다. 그러므로 부정맥은 전기적인 자극이 동결절이 아닌 다른 곳에서 만들어지거나, 맥박이 분당 60-100회를 벗어나거나, 규칙적이지 않은 모든 것을 일컫는 맥박의 이상입니다. 대개 치료가 필요한 부정맥은 증상을 동반하는 분당 100회 이상의 빠른 맥이거나, 60회 이하의 느린 맥입니다.

부정맥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증상을 동반하는 병적인 느린 맥의 치료방법은 인공심박동기가 유일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극선 (lead)라고 부르는 일종의 전깃줄을 심장 안에 위치시킨 후, 왼쪽 젖가슴 윗부분에 건전지 역할을 하는 납작한 금속판을 심고 전극선과 연결합니다. 전극선은 두 개를 넣을 수도 있고, 때에 따라서 하나만 넣기도 합니다. 인공심박동기는 한 번 삽입하면 제거하기가 어렵고, 일부의 경우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따르기 때문에, 느린 맥으로 인한 증상이 뚜렷하거나 위험이 있는 경우를 잘 판단하 시술합니다. 빠른 맥의 치료방법은 종류에 따라 다양합니다. 크게 약물치료와 고주파 절제술로 나눌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는 부정맥이 나타나지 않게 하는 항부정맥제나, 증상을 가라앉히기 위한 약물 등을 꾸준히 복용하는 방법입니다. 고주파 절제술은 입원하여 시술을 받는 방법입니다. 사타구니에 있는 혈관을 통해 이어폰 줄처럼 생긴 특수한 전깃줄을 심장 안에 위치시켜, 부정맥이 어떻게 생기는지 검사를 합니다. 이 방법으로 부정맥의 발생부위를 찾은 후 고주파로 없애는 방법입니다. 절제술로 완치될 확률이 높은 질환은 고주파 절제술을 먼저 시도하기도 합니다. 고주파로 완치될 가능성이 높은 대표적인 질환은 발작성 심실상성 빈맥 (paroxysmal supraventricular tachycardia, PSVT) 입니다. 절제술로 치료될 확률이 낮거나 시술 후에도 재발률이 높은 부정맥 질환은 약물치료를 먼저 하고, 잘 치료되지 않는 경우 절제술을 시도합니다. 이 경우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부정맥이 심방세동 입니다.

일부 부정맥은 발생 후 바로 심실세동 즉 심장마비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특히 과거에 심근경색을 앓았거나, 심근증, 심부전 등의 심장병이 있는 경우에 드물지 않게 생기지만, 드물게는 심장병이나 전조증상 없이 심장마비가 오기도 합니다. 이러한 경우는 위에 설명한 방법으로는 치료가 어렵고 삽입형 제세동기 (implantable cardioverter defibrillator, ICD)라는 기계 장치를 시술합니다. 삽입형 제세동기는 위험한 부정맥을 전기충격으로 소멸시키는 기계적 장치입니다. 혹시 영화나 드라마에서 응급실 의사들이 환자 가슴에 커다란 쇠뭉치 같은 장치를 얹어놓고 충격을 주는 장면을 보셨을 것입니다. 즉 이런 기계적 장치를 자동화하고 소형화한 장치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보통 심장마비의 원인으로는 심실세동이라는 부정맥의 발생을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따라서 심실세동을 없앤다는 의미에서 제세동기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제세동기는 인공심박동기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배터리 부분이 훨씬 두껍고 큽니다. 환자에서 심실빈맥이나 심실세동과 같은 위험한 부정맥이 발생하면, 이를 스스로 감지하여 전기충격을 가함으로써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됩니다. 심장마비의 위험이 큰 환자들이 이러한 치료의 대상이 됩니다.